한국-it

생계형 개발자 SI에서 살아남기

감상 2020.06.30 ( ‘SI에서 비지니스는 쿼리에 있어야 합니다.’ 등 70, 81, 82, 85페이지를 읽고 소감) ‘ArrayList 가 thread safe 하기 때문에'라고 적어놓은 것이 우선 흥미롭다. ‘ArrayList'의 JavaDoc을 보면 그렇지 않다는 것을 바로 알 수 있기 때문이다. ‘Note that this implementation is not synchronized.’ 라는 문구가 굵은 글씨도 강조되어 있다. 저자가 그런것은 관심을 둘 필요가 없다는것을 강조하기 위해 위와 같이 정확하지 않게 기술한 것일수도 있겠다. 암튼 SQL에 최대한 많은 로직을 두고, Java단에는 Map만 넘기는 개발스타일이 SI에서 선호되는 이유는 다음과 같다고 나는 생각한다.

나는 LINE 개발자입니다

나는 LINE 개발자입니다 : 라인의 개발 고수 12인의 도전과 기회, 성장의 개발 라이프 감상 2019.09.21 책의 저자분들이 다들 글을 잘 쓰셔서 잘 읽혔고, 출퇴근길에 재밌게 빠르게 읽을수 있었다. 아는 분들이 나와서 반갑기도했다. 개발자들이 경험을 풀어놓은 이런 책을 좋아해서 가급적 사본다. 책이 아니었다면 술자리에서 몇시간 동안 이야기해야 들을수 있는 이야기일법하다. 이 책의 책값 만이천원으로 12번의 술자리를 대신한 느낌이다. https://www.facebook.com/benelog/posts/2422516247784435

프로그래머 철학을 만나다

인상깊은 부분 p16 우울증을 앓는 사람은 우울한 기분의 원인을 외부에서 찾으려는 경향성을 나타낸다. … 자신의 내면을 통제하고 관리하는 사람은 다른 사람이 자신을 좋아하지 않는다는 사실을 받아들일 수 있다. 타인이 자신을 싫어한다고 하여 자신을 증오하는 우를 범하지 않는다. p27 미육군의 리더십 메뉴얼에는 “리더는 스트레스 상황에서도 평성심을 유지하고 자신이 긍정적으로 영향을 줄 수 있는 일들에 대해서 에너지를 쏟으며, 자신이 영향을 끼칠 수 없는 일을 걱정하지 않는 것이 무척 중요하다"는 항목이 있다.

벤츠 타는 프로그래머

감상 고등학교 때 축제 준비로 게임을 만든 이야기는 비슷한 추억이 있어서 반가웠고, 벤츠를 사는 걸 30대의 목표로 했다는 부분은 내가 차에 관심이 없어서인지 그다지 와닿지는 않는다. 벤츠는 언제 나오나 계속 궁금해하면서 읽었는데, 책의 후반부에 ‘그림6-1'로 나온다.. 그외에도 애자일, 게임 개발, 오픈소스 프로젝트, 개인사업 등 다양한 분야에 대한 저자의 경험을 이야기했다. 우리 나라 저자가 쓴 이런 종류의 책을 좋아하는데, 개인적으로 다른 분의 경험을 깊이 들으려면 책값보다 훨씬 비싼 술값, 시간이 들어간다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우리에게 IT는 무엇인가

https://www.yes24.com/Product/Goods/8769400?Acode=101 인상 깊은 단락 p28 SOA에 대한 과거 예측 p48 SI의 한계.  훌륭한 프로그램은 남의 집에서 만들어지지 않는다. p57 물질 문명 사회에서는 미처 생각하지 못한 부와 권력의 재구성이 지금 일어나고 있다. p61 정부의 역할 p63 SI사들은 종합건설사 풍의 턴키 제공업자가 아닌 비트이 무역업, 즉 매시업을 지향하는 종합상사로 거듭난다. p69 가상화의 혜택 p82 흉내내기 전략, 차별화, 사실상의 표준 p96 CD의 종말 p114 표준은 많은 경우 승자의 논리다.

프로그래머로 산다는 것

감상 저자 중 네 분이 지인이라 반가웠다. (유석문 님, 황상철 님, 이상민 님, 김성박 님) p203 만약 여러분들이 신입사원이라면, 3~5년차 이내의 IT 회사에 있는 개발 직군의 직원이라면 개발을 하라. 뒤도 돌아 보지 말고, 주변을 둘러보지 말고 개발을 하라. p212 IT 회사는 머리로 일하는 회사다. 머리를 지속적으로 사용하는 데에는 한계도 있고, 만약 지속해서 개발만 하다 보면 악성 코드가 양성되기 마련이다. 8시간 동안 일한 사람과 12시간 동안 일한 사람 중 누가 더 집중적으로 일할까?

이제는 빅데이터 시대

이미지 출처 Yes24 (https://www.yes24.com/24/Goods/6982605?Acode=101) 감상 105페이지의 얇은책이고 전문적인 내용은 아닐꺼라 생각해서 큰 기대는 안 했다. 그런데 이외로 영감을 주는 사례들이 많았고 재밌었다. 빅데이터로 검찰, 국세청 개혁도 가능하다는 주장이 독창적이다. 빅데이터하고 직접적인 관련이 없는 소감이지만.. 아이폰 출시가 2009년 11월28일, 서울버스 앱은 2009년 12월 3일 출시.. 제작자는 만들면서 무척 재미있었을 것 같다.. 대기업에서는 혹시나 아이디어가 있는 사람이 있었어도 기획서 쓰고, 높으신 분 일정 맞춰서 기획 회의 한 5번하고, 서울시 담당자 한 5번 만나고, 상위기획서, 상세기획서하고 디자이너 할당하고, 개발할 엔지니어 찾는다고 한 2주 걸리고.

어제를 버려라

이미지 출처 Yes24 (http://www.yes24.com/24/goods/7250627?Acode=101) 감상 메모 2012-08-01 2009년4월에 ‘위피'의무 탑재 폐지, 2009년 11월28일에 아이폰 출시.. 그 후로 세상은 엄청나게 빨리 흘러갔고.. 지금 통신사의 mVOIP논란을 보면서, 소비자한테는 더 유리한 길을 제도로 막을 수 있는 시간은 한계가 있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든다.. 책에 나온 카카오톡 직원들의 의견처럼, 결국 통신시장은 음성통화를 공짜로 하는 시대로 가지 않을까? 2012-07-19 시대의 길을 뚫어간 대인배 감상문 2012.07.19 인터넷 업계의 대인, 김범수님의 이야기를 IT전문기자인 임원기님이 기록한 책입니다. 임원기님은 2007년 나왔던 네이버 성공신화의 비밀이라는 책의 저자이기도 합니다.

거꾸로 배우는 소프트웨어 개발

감상 편하게 잘 읽히는 책. ‘정신없이 개발한 소프트웨어가 제 정신일리 없다’, ‘협업에 대처하는 가장 좋은 방법은 역설적이게도 협업이 필요한 부분을 최소화하는 것인지도 모르겠다’ 같은 마음에 드는 문구들이 몇개 기억에 남는다. 이 시리즈 계속 나왔으면.. 인상 깊은 단락 p20 문명 붕괴의 패턴을 읽다가 소프트웨어 역시 비슷한 양상으로 붕괴한다는 걸 깨달았다. p47 그러나 개발자로서 가장 중요한 language는 우리말입니다. p67 정신없이 개발한 결과물이 제 정신이 있기를 기대하는 건 좀 심하다는 생각이 든다.

프로그래머 그 다음 이야기

감상 2014/03/07 임백준님, 이주연님의 뛰어난 글솜씨, 나와 같은 회사를 다니셨던 박재성님의 공감할만한 이야기 덕분에 재미있게 읽었다. 6명의 저자 중 4명이 기술사라서 다양한 진로의 경험을 전달하지 못한 점이 아쉽다. 기술사 시험에 합격하기 위해 얼마나 많은 노력을 했는지 이야기하는 내용이 몇 번 반복되고, 100여자루의 다쓴 볼펜 사진이 두 번이나 나온다. (이춘식님이 147쪽에, 신재용님이 300쪽에) 인상깊은 부분 p133 프로그래머가 프로그램을 실제로 코딩하는데 드는 시간은 얼마나 될까? 1985년 Fairly의 조사에 의하면 프로그래밍 작성에 13% 정도만 소요된다고 한다.

인간, 조직, 권력 그리고 어느 SW엔지니어의 변

인상 깊은 단락 p42 반면 소프트웨어의 경우는 소프트웨어 프로젝트마다 독특하며 이전 프로젝트에서 했던 것을 가져다 활요할 수 있는 것이 많지 않다. 덴버공항 수하물 처리 시스템이 그러 했다. 독일 스트라우스공항에서 수하물 처리 시스템을 만들었던 경험은 덴버공항 수하물 처리 시스템 개발에는 결정적인 도움이 되지 않았다. p237 고객이 요청한 것 하나를 들어주면 우리는 다른 서비스나 기능 하나를 제거해야 한다. 이렇게 해야 고객의 요청을 부담 없이 처리하면서 다른 부담스러운 일을 제거할 수 있다.

시지프스를 다시 생각하다

시지프스를 다시 생각하다 : 어느 개발자의 직장 생활에 대한 보고서 인상 깊은 단락 p86 3M이 식스시그마를 도입하자 가시적인 지표는 개선되었지만 매출에서 신제품이 차지하는 비율이 줄어들었음.

웹이후의 세계

감상 2010-06-05 ‘위피'의무 탑재가 폐지된 것이 불과 2009년4월이였다니.. 결국 혁신은 정책에 의해 하사되지 않았고, 시장경제의 압력을 타고 유입되었다. 밖에서는 의미없는 국지적 아류작이 될 수밖에 없는 ‘우리만의 플랫폼'의 한계. 여기서 교훈을 얻을 수 있는 사람들이 더 많았으면. 2010-02-10 어제 Adobe 세미나 때문에 생각나서 이 책의 2장을 다시 펴봤다. 실버라이드, 닷넷 서버프레임웍, 윈도우즈 OS, WPE 등까지 모든 스택을 다 가지고 있는 MS와 대응하는 스택을 제시하려면, Adobe는 Java 기술들과 계속 친하게 지내야 할듯하다.

웹2.0 경제학

http://www.yes24.com/Product/Goods/2156349 인상 깊은 단락 p121

대한민국에서는 소프트웨어가 없다

http://www.yes24.com/Product/Goods/416619 인상 깊은 단락 156 이슈트래커, 버전관리 시스템의 중요성.